질염/냉대하

여성은 남성에 비해 요도가 짧고 기타 해부학적인 이유로 인해서 질염에 잘 걸리는 편입니다. 미국의 경우에는 1년에 약 천 만 명이 질염으로 인해 병원치료를 받는다고 합니다. 그만큼 흔한 질환이라는 뜻이지요.

우리 몸에는 눈에 보이지는 않아도 다양한 형태의 세균들이 존재합니다. 이 중에는 몸에 유익한 세균도 있고, 해로운 세균도 있습니다. 여성의 질 입구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때 인체의 면역력이 떨어지는 여러 가지 상황 즉 과로, 불필요한 접촉, 감염 등으로 균형이 깨지면 몸에 나쁜 세균들이 급속도로 증가하게 됩니다. 이때 질염이 잘 발생하고, 잘 치료가 되지 않고 만성적으로 발전하면 냉대하로 이어지게 됩니다.

대개 급성기 질염에는 여러 가지 항생제를 사용하는데 증상 호전도 빠른 편입니다. 그러나 질 내부의 환경이 개선되지 않거나, 여성의 몸 상태가 정상 컨디션으로 회복되지 않으면 질염은 계속 재발하고 냉대하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1년에 4회 이상 질염에 걸리는 경우를 재발성 질염이라고 부르는데, 이런 경우에는 매번 항생제에만 의존하지 말고 한의원을 찾는 것이 현명합니다.

한의학에서는 질염으로 인한 증상완화 뿐만 아니라 질 내부의 해로운 세균이 늘어나는 상황을 개선하고, 질염이 자꾸 재발하지 않도록 인체의 전체적인 기능과 면연력을 끌어 올리는 치료를 진행합니다. 질염의 증상은 가벼운 감기 정도이고, 만성일 경우 냉대하 정도의 흔적을 남길 뿐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길수도 있지만, 오래 방치하면 여러 가지 분비물로 인해 배우자에게도 불쾌감을 줄 수도 있고, 면역력이 떨어져서 조금만 무리하거나 멀리 여행만 해도 질염이 재발해서 통증으로 고생할 수도 있습니다. 인체를 전체적으로 진찰해서 부족한 것은 메워주고 넘치는 것은 덜어내는 한의학적 치료가 해답입니다.